11111


언제까지 비워야 내 화장대는 사라질 수 있을까?



얼마전 친구가 이사를 한다고 하였다.

필요 없는 물건은 버리고 가벼운 마음으로 이사를 간다고 하길래

내가 더 설레이고 기분이 좋았다.

그런 기운을 이어받아 나도 화장대 정리를 해보았다.


1. 테이크어필 오드우드 퍼퓸
니치향수가 뭔지도 모르고 구매했지만 이런 절간냄새 스모키한 나무냄새를 좋아해서 한병을 금방 비웠다.
니치향수라 그런지 확실히 잔향이 오래가지 않아 더 빨리 비운것 같다.
하나 더 사고 싶지만 원래 향수를 특별히 좋아하는 타입은 아니라 아직 고민중이다.


2. CELLBN 병풀추출물100%
병풀이 여드름에 좋다고 하길래 사용하던 스킨에 섞고 크림에 섞어 쓰려고 구입했는데
용량대비 가격은 착했던 걸로 기억한다.
하지만 역시나 특별한 변화는 느끼지 못해 구매의사는 없다.


3. 구달 카멜리아 모이스춰 베리어
수분크림이 진짜 축축도 아닌 쫀득한 촉촉함이라 주변에 진짜 많이 전파하고 다녔었다.
아무리 지성이라도 겨울엔 건조함이 느껴지기 마련이니까
그렇다고 남들이 좋다하는 촉촉한 제품을 바르자니 또 기름이 돌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데
구달에서 나온 수분크림이 딱 좋았다.
이건 리퀴드 엠플 타입으로 수분크림과 셋트로 들어있어 구입한제품이였는데
작년부터 써서 올해가 되어서야 겨우 다 썼다.
구달제품이라고 해봤자 카멜리아 라인밖에 써 보지 못했지만 심하지 않은 건조함을 느끼는 지성들에게는 괜찮은 제품같다.

4. LOHACELL 세이브미크림
허벅지와 뒷꿈치 팔꿈치에 양보했다. 연고처럼 생겨서 굉장히 기름진 제형
스며드는것 같지도 않아 발뒤꿈치에 바르고 미끄러질뻔 했다.
다행이도 돈 주고 산건 아니고 사은품으로 받아서 억울하지 않았다.

5. 일리윤 프로바이오틱스 레드니스 힐리프 에센스 드롭
이름 길기도 길다.
우연히 헤라셀 에센스를 써 보고 2~3일 만에 피부가 급격하게 좋아지는 것을 느껴 셀 에센스를 알아보다가
주성분이 비슷한거 같아 (또 마침 샘플링 딜로 배송비만 내면 살 수 있었다) 구입했지만....
셀에센스랑 비슷한 느낌은 없었다. 물론 그 당시에 내 피부가 그냥 좋을 때 여서 그런걸지도 모르지만
일리윤 제품도 끈적이지않고 적당한 보습력에 사용하지 나쁘지 않은 제품이였다.
하지만 다음엔 그냥 헤라 셀에센스 사야지


덧글

  • 라비안로즈 2021/10/28 17:50 # 답글

    특히 발에 양보하는 기름진 크림류는 바르고 슬리퍼라던지 수면양말을 신어야되더라구요. 양보는 하게 되는데 귀찮게 하는... 아이들이더라구요.

    저는 다른것보다 색조를 비워야되는데.. 참... 안비워지네요.
댓글 입력 영역


11111